·Î°í
ÀçÅÂÅ©´åÄÄ Ç³·ù»êÇà Ȩ ·Î±×ÀΠȸ¿ø°¡ÀÔ ÀçÅ×Å©´åÄÄ Ç³·ù»êÇà

¼Ò°³  I  È¨Áö±â  I  Ãßõ±Û  I  Àâ´ã  I  »êÇà±â  I  ¿©Çà±â  I  »çÁø  I  ¿µÈ­  I  ºÒ±³´ëÇÐ  I  ¼­¿¹  I  µ¶¼­¸ñ·Ï  I  µ¶¼­È¯°æ  I  Áغñ¹°




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REPLY 
Á¦¸ñ: (불기 2555년 부처님 오신날)잔잔한 물이나 파도는 모두 인간이 만들어 낸 거짓 이름에 불과하다.
±Û¾´ÀÌ:永漢 ³¯Â¥: 2011.05.10 20:46:35 Á¶È¸:3795 Ãßõ:0 ±Û¾´ÀÌIP:61.75.174.99
ÆÄÀÏ:     ì²¨ë¶€íŒŒì¼ì´ 없습니다.
LIST VOTE MODIFY DELETE WRITE REPLY


글쓴이:
댓글:  
Àüü±Û:363  ¹æ¹®¼ö:1077627
RELOAD VIEW DEL
±Û¾´ÀÌÁ¦¸ñ³»¿ë
DETAIL WRITE
 ì•Œë¦¼ ëˆ„구나 목록보기,글읽기 가능합니다. æ°¸æ¼¢2011.04.16 20:39:3919145 
153 (경주)해마다 봄이 가는 것을 서러워하지만,봄은 ê·¸ 서러움을 용납하지 않고 떠난다.     æ°¸æ¼¢2012.04.15 21:44:503582 
152 (부산 중앙동)4월의 라일락꽃 노래 듣고 향기를 맡으며..     æ°¸æ¼¢2012.04.14 12:38:203639 
151 (탐매,조계산 선암사 선암매)600년 세월을 이고 구부러진 등걸에 핀 꽃은 시간을 거슬렀다.     æ°¸æ¼¢2012.04.08 23:24:493774 
150 (벚꽃탐방,해운대 달맞이길)눈부신 4월의 오후는 윤슬과 벚꽃의 이중주였다.     æ°¸æ¼¢2012.04.08 22:26:513757 
149 (꽃 탐방III,옥룡사지 동백림)피지 않았을땐 피지 않을까 두렵고 활짝 피면 도리어 시들어버리려 하네     æ°¸æ¼¢2012.04.01 19:47:573561 
148 (꽃 탐방II,화엄사 흑매화)일편담심으로 불법을 호위하는 화엄성중을 보는 듯     æ°¸æ¼¢2012.04.01 19:43:503661 
147 (꽃 탐방I,구례 산수유마을)노란빛 왕관처럼 피어 내 마음까지 부푼다.     æ°¸æ¼¢2012.04.01 19:39:373951 
146 (탐매,김해건설공고)고매(高邁,古梅)함은 지식에 지혜가 더해질 때이니...     æ°¸æ¼¢2012.03.24 12:54:563640 
145 (매화 예찬)매화나무 가지에 눈꽃피니 꿈마저 어지럽네.     æ°¸æ¼¢2012.03.18 18:32:474008 
144 (우포늪 생명길)새는 온 몸으로 난다.     æ°¸æ¼¢2012.03.11 13:55:254706 
143 (밀양 영산정사)내 마음이 평화로워야 ê·¸ 마음을 다른 이에게 줄 수 있듯이     æ°¸æ¼¢2012.03.04 16:27:244464 
142 (울산,선암호수공원,강동화암주상절리)사람 없어도 물 흐르고 꽃은 필테니...     æ°¸æ¼¢2012.03.02 00:50:233862 
141 (갈맷길,달맞이산책길)삼십일 중 둥근 밤은 딱 하루 뿐이니,가슴 속 달 밝히고...     æ°¸æ¼¢2012.02.26 17:46:373937 
140 (갈맷길,부산포 흔적길)밟고 지난 후에야 역사가 보인다.     æ°¸æ¼¢2012.02.20 19:44:473858 
139 (통도사 말사)무욕(無慾)만한 탐욕(貪慾) 없습니다.     æ°¸æ¼¢2012.02.18 15:46:294841 
138 (강원도 소양호)내 몸은 소양호로 밀려 들어가고,소양호는 내 마음 속으로 빨려 들어왔다.     æ°¸æ¼¢2012.02.13 00:02:434090 
137 (가야산 홍류동 소리길)한번 청산에 들면 다시 돌아오지 않으리니     æ°¸æ¼¢2012.02.05 23:34:455217 
136 (갈맷길.금강공원 문화유적 탐방길)본디 모든 것은 제자리에 있을 때 빛을 발한다.     æ°¸æ¼¢2012.01.29 20:15:514866 
135 (진해)조그마한 샘물을 들여다보며 동그란 지구의 섬위에 앉았다.     æ°¸æ¼¢2012.01.21 23:14:043861 
134 (경주 읍천항 주상절리)세계적으로 휘귀한 부채꼴 주상절리     æ°¸æ¼¢2012.01.15 17:05:144219 
133 (ê±°ì°½)가조들녘을 가로질러 바람소리내니,짙은 산고수장의 문향이 감싼다.     æ°¸æ¼¢2011.12.25 23:32:534496 
132 (경주 남산 칠불암)꽃은 기록하지 않는다.우리는 영원한 것들만 기록한다.     æ°¸æ¼¢2011.12.11 22:53:234340 
131 (함안)잊혀간 왕국,아라가야의 유서깊은 역사와 찬란한 문화에 다시 눈을 뜨다.     æ°¸æ¼¢2011.12.04 12:15:534966 
130 (울산 옛 절터)관리부실이 오히려 폐사지의 전율을 느끼게 해주는 ê³³     æ°¸æ¼¢2011.11.20 17:28:094415 
129 (천성산 노전암)지극한 마음으로,내일은 또 다른 시작하는 날     æ°¸æ¼¢2011.11.06 23:01:353885 
128 (통영 미륵산)앓지않고 아는 아름다움은 없다.     æ°¸æ¼¢2011.11.05 22:43:363750 
127 (광안리 & 성지곡)불꽃은 승천하는 슬픔처럼,비 ê°  아침은 다른 세상처럼     æ°¸æ¼¢2011.10.31 23:03:004015 
126 (화명수목원)어느새 감기기운처럼 스며드는 가을      æ°¸æ¼¢2011.10.16 22:02:524093 
125 (괴산)세월과 함께 역사가 되는데,켜켜히 쌓여진 ê·¸ 기록들이 모두 지워지겠는가?     æ°¸æ¼¢2011.08.15 20:08:374284 
124 (용인)자연이 수려하여,죽어서 좋은 곳이면 살기에도 좋은 곳이다.     æ°¸æ¼¢2011.05.16 00:00:594842 
RELOAD VIEW DEL DETAIL WRITE
[1] [2] [3] [4] [5] [6] [7] 8 [9] [10] ▶ 13     íŽ˜ì´ì§€ë¡œ 




·Î°í Á¤½Å¹®È­ ´Ü»ó »ê½Ã¾î·è dz·ù»êÇà »ç¶÷°ú »ê âÀÇ»êÇà »êÇà¹é°ú
»êÇà¹é°ú âÀÇ»êÇà »ç¶÷°ú »ê dz·ù»êÇà »ê½Ã¾î·è ´Ü»ó Á¤½Å¹®È­